다저스 트레이드 성공, 베츠·프라이스 얻는다

와이핫 0 156 8
▲ 다저스 유니폼을 입은 무키 베츠 ⓒ FOX 스포츠 SNS 캡처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LA 다저스와 보스턴 레드삭스가 초대형 트레이드에 합의했다.

 

'MLB 네트워크' 존 헤이먼 기자를 비롯, 'ESPN' 제프 파산, '디애슬레틱' 켄 로젠탈 기자는 5일(한국시간) "다저스와 보스턴 트레이드가 이뤄졌다"고 보도했다. 미국 매체 'USA 투데이' 밥 나이팅게일 후속 보도에 따르면 미네소타 트윈스가 들어간 삼각 트레이드다.

다저스는 보스턴으로부터 외야수 무키 베츠와 왼손 선발투수 데이비드 프라이스를 얻었다. 다저스는 미네소타에 마에다 겐타를, 외야수 알렉스 버두고를 보스턴으로 보냈다. 미네소타 유망주 투수 브루스드르 그래트롤이 보스턴으로 간다. 다저스는 보스턴으로부터 프라이스 연봉을 보조받는다.

 

다저스는 이번 스토브리그 패자로 주목받았다. 이렇다 할 영입 성과가 없었다. 게릿 콜, 매디슨 범가너, 앤서니 렌던, 류현진과 연결됐지만 그들은 모두 다른 구단과 계약에 합의했다. 다저스는 블레이크 트레이넨 영입 등으로 불펜 충원에만 힘썼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프란시스코 린도어, 마이크 클레빈저 트레이드를 노렸던 다저스는, 보스턴과 계약을 하며 선발진과 타선 보강에 성공했다. 스프링캠프 직전에 '패자'라는 오명을 벗을 수 있게 됐다.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기사제공 스포티비뉴스

0 Comments


일간베스트

글이 없습니다.


주간베스트

글이 없습니다.


제목
최신글
글이 없습니다.
상단으로 가운데로 하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