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여상규, 욕설 사과...윤리위 제소 부적절"

하두 0 74 3

사진 출처 = YTN

 


서울중앙지검 국정감사에서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이 욕설하는 장면이 생중계된 것에 대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윤리위원회 제소까지 가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라고 밝혔다.

8일 나 원내대표는 국정감사 대책 회의를 마친 뒤, 전날(7일) 벌어진 여 위원장의 욕설 논란에 대해 "부적절했다"라면서도 "방송에 나올지 모르고 혼잣말로 하신 듯한 모양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과를 하셨기 때문에 윤리위원회 제소까지 가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라고 평했다.

앞서 서울 중앙지검 국정감사 중 여 위원장은 자신이 피고발인으로 포함된 패스트트랙 사건 수사 중지를 요구하면서 서울남부지검장에게 "정치 문제다. 검찰에서 함부로 손댈 일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수사를 받아야 할 대상이 수사기관에 대고 '지금 수사하지 말라'고 하는 것은 감사위원 자격으로 하면 안 될 말"이라고 반발했다.

이에 여 위원장은 다시 "정당 행위다. 듣기 싫으면 귀를 막으라"며 "웃기고 앉았네 정말. XX 같은 게"라고 욕설까지 해 논란이 됐다.

민주당 측 권유에 여 위원장은 "김종민 위원 말에 화가 나 '웃기고 있네' 뭐 이렇게 얘기를 했다고 한다. 흥분해서 정확한 말이나 표현이 생각나지 않는데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라고 사과했으나, 욕설 장면은 방송 카메라에 그대로 담겼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수사 중지를 요구하고 막말을 한 여 위원장에 대해 "국감에서 수사 중지를 요구한 건 헌정사상 처음"이라며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문지영 기자

0 Comments


일간베스트

글이 없습니다.


주간베스트

글이 없습니다.


제목
상단으로 가운데로 하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