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10, 디스플레이 선전에 삼성전자 3분기 ‘어닝 서프라이즈’

하두 0 104 3



삼성전자가 3분기 시장의 예상치를 뛰어넘는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갤럭시 노트10의 선전과 디스플레이 부문의 호재가 겹치면서 실적이 개선된 것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반도체 시황 회복이 더뎌서 영업이익 10조원대 회복은 당분간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3분기 매출 62조원, 영업이익 7조7000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공시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5.29%, 56.18% 줄었지만 전분기보다는 10.46%와 16.67% 증가했다.

그동안 실적을 주도했던 반도체 분야가 여전히 회복되지 않은 상황이지만 그동안 부진했던 스마트폰과 디스플레이 부문이 힘을 냈다. 특히 미·중 무역전쟁, 일본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등 대외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에서 실적 반등을 이뤄냈다는 점이 삼성전자로선 고무적이다.

IT·모바일(IM)부문은 다시 영업이익이 2조원 중반대를 회복한 것으로 예상된다. 갤럭시 노트10 선전이 가장 큰 역할을 했다. 갤럭시 노트10의 경우 한국 시장에서 최단 기간 100만대 판매를 돌파하는 등 5G 시장에서 독주 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여기에 갤럭시A 시리즈 판매도 힘을 보탰다. 삼성전자가 중국 공장에서 직접 생산을 줄이고 제조자개발생산(ODM)을 늘리면서 비용 절감을 한 것도 수익성 개선에 기여했다.

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용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수요 증가 덕분에 영업이익이 1조원을 넘은 것으로 전망된다. 애플이 아이폰11 프로, 11 프로 맥스에 탑재한 OLED 패널은 대부분 삼성디스플레이에서 만든다. 또 화웨이 등 중국 업체의 신제품에 들어가는 OLED도 삼성전자가 상당량을 수주한 것으로 전해졌다.

반도체의 경우 주요 고객사의 재고 소진이 어느 정도 끝나면서 3분기 들어 공급은 늘어났으나, 가격 회복은 더뎌 큰 폭의 실적 회복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 부문 3분기 영업이익은 2분기(3조4000억원)보다 다소 많아진 3조원 후반대를 기록한 것으로 예상된다. D램의 경우 공급은 2분기보다 30% 가량 늘어났으나, 가격은 20% 가량 하락한 것으로 추정된다. 단 가격 하락폭이 3분기 들어 다소 완만해지면서 바닥을 지나고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낸드플래시는 스마트폰에 256~512GB 고용량 메모리 탑재가 늘고 있고, PC에도 고용량 SSD 수요가 증가하는 등 전반적인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서 D램보다 가격 회복 속도가 빠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7월부터 시작된 일본의 소재 수출 규제는 3분기 반도체 실적에 별다른 악영향을 끼치진 않은 것으로 보인다. 소비자가전(CE)부문은 QLED TV 판매 증가 등에 힘입어 7000억원 수준의 영업이익을 달성한 것으로 예상된다.

반도체 시황이 4분기에도 크게 회복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삼성전자가 4분기에도 영업이익 10조원을 회복하는 건 어려울 전망이다. ‘블랙 프라이데이’ 등 연말 연휴가 있는 4분기는 TV, 스마트폰 등의 마케팅 비용이 늘어나 완제품 분야 영업이익이 늘어나긴 어렵다.

단 현재 분위기라면 내년 2분기쯤에는 반도체 경기가 완전 회복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내년에는 삼성전자 실적이 상승곡선을 그릴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김준엽 기자
 

 

0 Comments


일간베스트

글이 없습니다.


주간베스트

글이 없습니다.


제목
상단으로 가운데로 하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