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다양한 전파 경로 가능성에 우려 커져

하두 0 143 5

화장실 배관이나 환풍장치로 감염 가능성…문손잡이·휴대전화 등 주의보



우한에서 한 의사가 환자의 폐 CT 이미지를 보고 있다. [AFP=연합뉴스]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대변을 통해 전파될 가능성이 제기되는 등 사람들이 알지 못하는 채 다양한 경로로 바이러스에 감염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4일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지린(吉林)성에서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한 남성은 자신이 지난달 다른 확진 환자와 같은 마이크를 사용했다고 전했다.

광저우(廣州)에서는 인체 밖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흔적이 발견됐다. 과학자들은 환자의 자택 출입 문손잡이에서 바이러스 핵산을 발견했다.

전문가들은 생활에서 자주 접촉하는 문손잡이를 비롯해 휴대전화, 키보드, 마우스, 수도꼭지, 리모컨, 변기 등이 오염되기 쉬우므로 소독을 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주로 비말(침방울)로 전파되며 접촉으로도 옮겨진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하지만 비말과 접촉 전파 외에 다른 경로의 전파 가능성도 부상하고 있다.

최근 연구 결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대변을 통한 전파 가능성도 제기됐다.

선전시에서는 신형코로나 확진 환자의 대변과 직장 표본에서 바이러스 핵산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네이멍구(內蒙古)자치구에서는 확진 환자 쑹(宋)모씨의 위층에 사는 40세 남성 바이(白)모씨가 감염됐는데 일각에서는 이 사례가 대변-구강 경로 전염 가능성을 보여준다고 지적한다.

이 남성은 다른 도시에서 온 사람이나 환자, 야생동물과 접촉한 뚜렷한 이력이 없으며 재래시장에도 간 적이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마스크 쓴 베이징 공항 승객들(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2일 중국 베이징 서우두공항에서 한 승객이 출국장 앞에서 잠시 마스크를 벗고 신분 확인을 하고 있다. 

 



누리꾼들은 그가 화장실 배관이나 환풍 장치를 통해 감염됐을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일부 전문가는 감염 환자가 화장실 변기에서 물을 내릴 때 바이러스가 포함된 에어로졸이 형성됐고, 이 에어로졸이 하수관을 타고 이동해 이웃 주민을 전염시켰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4일 네이멍구의 현지 당국의 최신 발표에 따르면 바이씨와 그의 부인은 같은 아파트에 사는 또 다른 환자와 장기간 밀접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국은 추가 조사를 벌이고 있다.

전문가들이 화장실을 통한 감염 가능성에 주목하는 것은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당시 홍콩 최대의 지역사회 감염 사례 때문이다.

당시 홍콩의 한 아파트에서는 300명 넘는 주민들이 사스에 걸렸는데 감염자가 설사하고 물을 내릴 때 바이러스가 포함된 에어로졸이 배수구 등으로 퍼진 것으로 추정됐다.

홍콩대학 감염·전염병센터 의사 허보량(何柏良)은 명보 인터뷰에서 "신종코로나가 사스와 마찬가지로 대소변을 통해 전염될 수 있다는 과학적 증거가 계속 늘고 있다"면서 "화장실 변기의 물을 내릴 때 변기 뚜껑을 잘 면 바이러스가 하수도를 통해 역류해 화장실로 들어오기 쉽다"고 조언했다.

국가 위생건강위원회 소속 보건전문가 장룽멍(蔣榮猛)은 "아직 신종코로나의 대변-구강 전염에 대한 사례는 보고되지 않고 있다"면서 "현재까지는 손을 잘 씻고 개인위생을 강화하는 방법이 가장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대변-구강 경로 전염은 환자의 대변이 손이나 음식물 등을 거쳐 다른 사람을 감염시키는 것을 말한다.

전문가들은 또한 신종코로나 환자가 발생하면 중앙 공조 시스템을 끄라고 권고했다.

0 Comments


일간베스트

글이 없습니다.


주간베스트

글이 없습니다.


제목
상단으로 가운데로 하단으로